네임드파워볼 파워볼전용사이트 실시간파워볼 홈페이지 하는곳

'아내의 맛' 방송화면
‘아내의 맛’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방송인 제이쓴과 홍현희 부부가 한강이 보이는 아파트에서 건물주가 된 시간은 1년이다. 두 사람은 제이쓴의 부모님 앞에서 건물을 자랑하며 남다른 기쁨을 자랑했다.파워볼엔트리

지난 1일 방영된 TV CHOSUN ‘아내의맛’에서는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가 카페 운영을 위해 처음으로 산 집을 소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홍현희와 제이쓴의 집은 구옥으로 2층이었다. 홍현희는 “투자용이 아니라 사업용이고 공동명의로 돈은 10원 한 장 틀리지 않고 똑같이 냈다”고 말했다. 홍현희는 “제가 처음에는 돈이 없었는데, ‘아내의 맛’을 통해 성장하면서 절반을 낼 수 있다는 것이 감격에 눈물을 흘렸다”라고 고백했다.

'아내의 맛' 방송화면
‘아내의 맛’ 방송화면

이날 방송된 홍현희와 제이쓴의 첫 집은 구옥이었지만 채광이 잘되고 넓은 집 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시아버지는 홍현희를 업고 춤을 추는 퍼포먼스까지 펼칠 정도로 기뻐했다. 동행복권파워볼

충청도의 아들이 서울에서 건물주가 될 정도로 성장한 모습은 제이쓴의 부모님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 역시도 흐뭇한 마음을 가졌다. 

앞서 홍현희와 제이쓴은 한강이 보이는 아파트로 이사를 가면서 큰 관심을 모았다. 두 사람은 신혼 초 좁은 빌라에서 살면서 차근차근 집을 늘려갔다. 그 모든 과정이 ‘아내의 맛’에 담기면서 이사 때마다 관심을 모았다.

'아내의 맛' 방송화면
‘아내의 맛’ 방송화면

방송으로 집에 이어 건물주가 된 소식까지 이어지면서 부작용도 있다. 제이쓴은 “안 그래도 DM으로 삼천만원, 천 오백 만원씩 돈을 달라고 한다”라고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파워볼엔트리

본격적으로 카페 운영을 위해 건물까지 산 제이쓴과 홍현희 부부가 1년 뒤에는 어떤 성장을 보여주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pps2014@osen.co.kr

[뉴스엔 서지현 기자]

각오빠가 딸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12월 2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도전 꿈의 무대’로 꾸며져 다양한 참가자들이 출연했다.

이날 첫 번째 도전자로 각오빠가 등장했다. 각오빠는 “트로트와 스포츠의 만남, 트롯츠 각오빠다. 저는 딸 아빠이자 싱글대디다. 처음엔 저 혼자 딸아이를 키우는 게 너무 힘들었다. 돈도 벌어야 하고 우는 아이 달래줘야 하고 때 되면 밥도 만들어줘야 하고 24시간이 모자라게 뛰어다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딸아이를 끌어안고 엉엉 소리 내며 울기도 많이 울었다. 이후 딸이 초등학교 입학한 후 녹색어머니회를 비롯해 각종 학부모회 주관은 물론, 딸 친구들과 놀아주며 ‘슈퍼맨 아빠’라는 별명을 얻었다”며 “그렇게 살다 보니 몸무게가 110㎏에 달하더라. 재생불량성 빈혈을 판정받아 평생 임산부보다 낮은 혈소판 수치로 살아야 된다. 그때부터 딸을 생각해 술 담배를 끊고 운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한 각오빠는 “지금은 40㎏ 감량에 성공해 스포츠 모델에 도전, 건강한 몸이 돼 재능기부로 운동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됐다. 스포츠와 트로트를 합친 트롯츠 가수로 건강하게 노래도 하고 있다”며 “근데 딸이 중학교 2학년이 되니 사춘기가 심해져 제 모든 말을 잔소리로 듣는다. 사춘기 딸을 키우시는 분들은 좋은 정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각오빠는 나훈아 곡 ‘남자의 인생’을 부르며 스쿼트 자세를 취하는 등 남다른 체력을 보여줬다.

이 가운데 각오빠 무대를 본 딸 세빈 양은 “제가 나중에 결혼할 남자가 아빠였으면 좋겠다”고 말해 아빠 각오빠를 울렸다. (사진=KBS 1TV ‘아침마당’)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이민지 기자]

배우 엘렌 페이지가 트랜스젠더 남자를 선언했다.

12월 1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ABC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엘렌 페이지는 자신의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남기고 자신을 ‘엘리엇’이란 이름의 트랜스 젠더 남성이라고 밝혔다.

엘렌 페이지는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커밍아웃한지 6년만에 트랜스 젠더 남성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을 지칭할 때 ‘He’ 혹은 ‘They’를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나는 내가 트랜스라는 것을 사랑한다. 내가 이상하다는 것을 사랑한다. 내가 누구인지 완전히 포용할수록 나는 꿈을 꾸고 마음이 커지고 더 번창한다”고 전했다.

엘렌 페이지는 올해 적어도 40명의 트랜스젠더가 살해 됐다는 통계를 인용하며 “우리는 이런 공격에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는 트랜스 젠더들에게 “세상을 더 좋게 바꾸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4년 커밍아웃한 엘렌 페이지는 2018년 엠마 포트너와 결혼했다. 엠마 포트너는 엘렌 페이지의 트랜스 젠더 선언에 “너무 자랑스럽다”며 공개 지지했다.

엘렌 페이지는 자신이 어떤 단계인지, 호르몬 치료와 트랜스 젠더 수술 계획 등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여성에서 남성으로 바꾸는 과정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상반신 수술, 하반신 수술, 자궁절제술 등을 결정하기 전에 호르몬 치료부터 시작하는 사람이 많다.

뉴스엔 이민지 oing@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수지가 이혼 후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12월 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청춘들이 나이트클럽에 대한 다양한 추억을 나눴다.

강수지는 저녁식사 후에 또 배고파하며 “라디오 생방하고 오면 항상 배고프다. 매일 이 시간에 뭘 먹었더니”라고 말했고 최성국과 이연수가 라볶이를, 박재홍이 라면을 끓이기 시작했다. 이종범은 “운동선수들이 왜 라면 잘 끓이느냐면 1, 2, 3, 4학년이 있으면 1학년이 끓이면 옆방 선배가 또 끓이라고 한다. 한 시간 동안 라면만 끓이다가 잔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범은 권선국에게 “형님 맨 처음에 음악 시작할 때는 한창 나이트클럽이 유행했잖아요. 내가 얼마나 많이 갔는데 노래 들으려고”라고 말했고, 김완선은 “그럼 나도 많이 봤겠다”며 “나는 그 때는 진짜 밤일 안하고 사는 날이 올까? 그게 가수들에게는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었다. 해야 하는데 하기 싫었다”고 말했다.

김완선은 “스케줄하고 8시 반 첫 타이밍인데 2, 3명 많으면 5, 6명 있어도 하는 거다. 차타고 가서 다른 데서 또 하고. 집에 가면 2, 3시다. 방이 2층인데 피곤해서 네 발로 기어 올라가서 침대에도 못 들어가고 바닥에서 잤다. 한두 시간 자고 일어나서 기운나면 샤워하고 침대 들어가서 눈 붙이고. 계속 반복했다. 그러니 내가 왜 가수가 됐지? 지금 뭐하고 있는 거지? 했다”고 털어놨다.

이종범은 “우리 때는 인기를 얻으려면 나이트클럽을 해야 하지 않았냐. 나이트클럽에서 유명해진 가수들이 TV에 다 나오고”라며 강수지에게 “발라드는 어땠어요?”라고 질문했다. 강수지는 “나는 나이트클럽 행사는 안 했다. 내가 어려웠을 때 헤어지고 딸 비비아나 키우려고 나이트 행사를 했다. ‘보랏빛 향기’로 나이트 행사하는 것도 큰일이다. 신나지도 않고.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김완선과 강수지가 나이트클럽 공연에 대한 어려움을 말했다면 강문영은 “남들 나이트클럽 열 번 갈 때 두 번 가는데 열 번 간 애들 더블로 간 것처럼 소문이 나서 너무 억울했다. 난 결혼도 일찍 하고 다른 애들이 남자 7, 8명 만났다면 절반도 못 만났는데 10명, 20명 만난 걸로 생각한다. 25살에 만나서 28살에 결혼했다. 3년 연애했다”고 토로했다.

강수지는 “연애 오래 했다”며 놀랐고, 이종범이 “어떻게 안 걸리고 비밀리에 했냐”고 묻자 강문영은 “계속 스캔들은 따라 다녔다”고 회상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배우 김수미가 ‘아이콘택트’ 새로운 눈맞춤 조교로 출연, 양아들 윤정수의 눈맞춤을 지켜본다.

12월 2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예능을 종횡무진하고 있는 ‘자타공인 큰손’ 김수미가 방문해 3MC 강호동 이상민 하하와 만남을 가진다. 김수미는 “우리 상돈이도 예능계 둘째아들”이라며 이상민을 반가워했고, 강호동은 “대한민국 최고의 큰손 아니시냐”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은 “내가 바로 산증인이다”라며 “어머니께서 새우 만두를 빚어주신다면서 새우 400마리를 들고 오신 적이 있다. 어머니는 만두를 빚으시고, 내가 옆에서 새우를 깠다”고 증언했다. 또 김수미는 “난 지나가다가 휴대폰 케이스 같은 게 맘에 들면 한 10개씩 샀다가 나눠 줘”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훈훈하던 분위기는 김수미가 ‘표절 의혹’을 제기하면서 180도 바뀌었다. 김수미는 “그런데 ‘아이콘택트’는 ‘밥은 먹고 다니냐’를 보고 따라한 것 아니야?”라고 대뜸 물었고, MC들은 당황했다. 강호동이 “잘은 모르지만 ‘아이콘택트’가 먼저 했대요”라고 답하자 제작진 역시 “‘아이콘택트’ 첫 방송일이 더 빨랐어요”라고 정확히 사실 확인에 나섰다. 그러자 김수미는 자리에서 일어서서 고개를 숙이며 “제작진께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고 즉시 사과해 MC들을 ‘빵’ 터뜨렸다. 이어 김수미는 “정말 멋진 사람은 잘못을 바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사람이야”라고 말했다.

한편, MC들은 “오늘 첫 번째 눈맞춤의 주인공도 김수미 선생님의 양아들 중 하나라면서요?”라고 물었다. 이에 김수미는 “양아들 중 우리 정수가 나왔어”라고 답했고, 강호동은 “이 눈맞춤을 하고 나서 윤정수가 이상해졌대. 그래서 무슨 일인지 걱정이 돼서 어머니의 마음으로 지켜보려고 김수미 선생님이 나오신 것”이라고 김수미의 진짜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수미는 “맞아, 충격이지…”라며 윤정수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있음을 인정했다. 2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