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리파워볼 동행복권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베팅 사다리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WBA(세계복싱협회) 여자 슈퍼페더급 세계 챔피언 최현미(30)가 미국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파워볼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할리우드 세미놀하드록호텔앤드카지노(Seminole Hard Rock Hotel and Casino)에서 도전자 칼리스타 실가도(32, 콜롬비아)를 10라운드 종료 3-0 판정으로 이기고 타이틀 8차 방어에 성공했다.

키 172cm로 체급에서 좋은 신장을 갖고 있는 최현미는 키 165cm의 실가도를 원거리에서 두들겼다. 왼손 잽과 오른손 스트레이트로 기선을 제압했다. 2라운드 오른손 보디블로로 실가도를 뒷걸음치게 했다.

실가도는 19승(3무 11패) 중 14(T)KO승을 기록하고 있는 강타자. 근거리 훅과 어퍼컷이 매서웠다. 6라운드엔 밀리고 있는 분위기를 뒤집기 위해 궤적이 큰 펀치를 휘두르면서 들어왔다.

그러나 최현미는 실가도의 거친 싸움에 말려들지 않았다. 구석으로 몰릴 땐 클린치를 적극 활용했다. 거리가 생기면 다시 잽을 앞세웠고 오른손으로 과감하게 몸통을 노렸다.

최현미는 1990년 북한 평양에서 태어났다. 2004년 탈북 후 한국으로 들어왔고 아마추어 선수 생활을 거쳐 2008년 프로로 전향했다.

데뷔전에서 WBA 여자 페더급 세계 챔피언에 올라 7차 방어까지 성공한 뒤, 체급을 올려 WBA 여자 슈퍼페더급 정상에 섰다. 이번 승리로 전적은 19전 18승 1무가 됐다.

프로 데뷔 후 한국에서 쭉 활동해 온 최현미는 올해 미국 진출을 결정했다. 지난 11월 ‘매치룸(Matchroom)’과 계약했다. 매치룸은 앤서니 조슈아, 게나디 골로프킨 등 월드클래스 복서들이 소속된 프로모션이다.

지난 10월부터 미국에서 훈련을 시작한 최현미의 목표는 WBA뿐 아니라 WBC·IBF 등 주요 단체 타이틀을 통합하는 것이다. 매치룸의 프로모터 에디 헌은 “최현미는 내년부터 메이저 타이틀 통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현미와 실가도의 경기에서 어처구니없는 ‘타임키퍼’의 실수가 나왔다.

여자 경기는 한 라운드 2분으로 진행된다. 그런데 타임키퍼가 시간을 잘못 재는 바람에 2라운드가 시작된 지 1분 만에 라운드 종료 공을 쳤다.

최현미는 보디블로로 실가도의 움츠러들게 했지만, 공이 1분이나 빨리 울려 몰아치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제보> lkd@spotvnews.co.kr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토트넘
사진= 토트넘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 “푸스카스! 푸스카스!”

손흥민이 훈련장에서 드리블을 시도하자 토트넘 선수들이 일제히 외쳤다.파워사다리

손흥민은 18일 오전 3시(한국시간) 열린 ‘FIFA 더 베스트 피파 풋볼 어워즈’ 시상식에서 FIFA 푸스카스상을 수상하는 영광은 안았다. 이로써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푸스카스상을 수상하는 새 역사를 썼다.

푸스카스상은 FIFA가 2009년부터 제정했으며 전년도 11월부터 해당연도 10월까지 전 세계 모든 축구경기에서 나온 골에서 중 가장 멋진 골을 선정한다. 상의 이름은 헝가리의 전설적인 공격수 페렌츠 푸스카스의 이름에서 따왔다. 최종 수상자는 팬투표 50%, 전문가 투표 50%를 합산해 결정된다.

이번에는 손흥민(토트넘 훗스퍼)을 포함해 감각적인 힐킥으로 골망을 흔든 루이스 수아레스(당시 바르셀로나), 강력한 오버헤드킥을 보여준 히오르히안 데 아라스카에타(플라멩구) 총 3인이 최종 경합을 펼쳤고 전문가 투표에서 이긴 손흥민이 이 상을 차지했다.

손흥민은 지난 12월 무려 70m를 드리블하며 번리 수비수 5명을 뚫어낸 뒤 득점에 성공했다. 이 골은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이 선정한 ‘올 시즌의 골’에 뽑히기도 했다. 이번 푸스카스상 수상으로 잉글랜드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인정을 받은 골이 됐다.

이번 시상식은 스위스 취리히 FIFA 본부에서 진행됐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선수들은 온라인으로 시상식에 참석했다. 손흥민은 가족들과 함께 토트넘 트레이닝 센터에서 중계를 지켜봤고 수상이 확정된 뒤 함께 기념촬영을 가졌다.

다음 날, 손흥민은 수상의 기쁨을 뒤로하고 다가오는 레스터 시티전을 위해 곧바로 훈련에 돌입했다. 토트넘은 ‘스퍼스TV’를 통해 이를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공개했고 손흥민도 동료들과 함께 훈련에 열중했다.

하이라이트 장면은 바로 토트넘 선수들이 손흥민을 향해 “푸스카스!”라고 일제히 외치는 장면이었다. 미니 게임 훈련 도중 손흥민이 공을 잡고 골대에서부터 드리블을 시도하자 토트넘 선수들은 “푸스카스! 푸스카스!”라고 외쳤고 이 말에 웃음보가 터진 손흥민은 자지러지며 공을 빼앗겼다.

토트넘 선수단은 손흥민의 수상 직후 SNS를 통해 축하의 메시지를 남겼다. 조세 무리뉴 감독 역시 “시즌 최고의 골, 푸스카스상은 당연히 손흥민이다”며 영상 축하 메시지를 올렸다.

사진=스퍼스TV 캡처
사진=스퍼스TV 캡처
ⓒ토트넘 SNS 캡처
ⓒ토트넘 SNS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토트넘 홋스퍼 SNS가 푸스카스 상을 수상한 손흥민을 축하하기 위해 고퀄리티 애니메이션까지 제작했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18일(이하 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가 위치한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2020 더 베스트 어워즈’에서 한국인 최초로 푸스카스상을 수상했다.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다.파워볼

푸스카스상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전세계 모든 축구경기에서 나온 가장 멋진 골을 선정하는 상이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번리와의 2019-2020시즌 리그 16라운드 경기에서 수비수 6명을 제치고 무려 70m 이상을 홀로 드리블 한 뒤 골을 성공시키면서 화제를 모았다. 이 ‘원더골’로 푸스카스 상 영예를 안았다.

수상 영광을 안은 손흥민은 “이미 많이 말했지만, 당시에는 드리블밖에 옵션이 없었다”라면서 “정말 멋진 골이었다. 경기 때는 잘 몰랐지만, 경기가 끝나고 난 뒤에야 얼마나 멋진 골인지 알았다”라고 전했다.

ⓒ토트넘 SNS 캡처
ⓒ토트넘 SNS 캡처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축하 물결을 만들었다. 손흥민이 푸스카스 상을 수상을 기다리고,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등 일거수일투족을 SNS을 통해 전했다. 매 게시물마다 축하 메시지도 함께 곁들였다.

수상 하루가 지난 19일엔 ‘원더골’ 장면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 올리기까지 했다. 그러면서 “놀라운 골의 놀라운 애니메이션”이라면서 또 한번 손흥민을 축하하고, 고퀄리티로 만들어진 영상에 자축했다.

팀 에이스의 기특한 푸스카스 상 수상 소식에 토트넘도 연일 ‘우리 손흥민 모드’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유벤투스와 인터 밀란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에 관심을 드러냈다.

유벤투스 소식통 ‘Juvefc’는 17일(현지시간) “손흥민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선수 중 한 명이다. 모든 정상급 팀이 손흥민과 계약하길 원하며 유벤투스, 인테르 역시 포함되어 있다”라고 전했다.

올 시즌 손흥민은 확실한 ‘월드클래스’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1골로 리그 득점 1위를 달리고 있으며 토트넘 역대 다섯 번째 100호골까지 단 한 골을 남겨두고 있다. 최근엔 푸스카스 상을 수상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 등과 함께 토트넘이 절대 보내기 싫은 자원 중 한 명이다.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토트넘과 손흥민이 5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와중에 유벤투스와 인테르가 손흥민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양 팀 모두 공격진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Juvefc’는 “손흥민은 현재 토트넘을 떠날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올 시즌 케인과 함께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토트넘을 EPL 우승 후보로 만들었다”라고 언급했다.

당장은 손흥민의 세리에A 입성은 불가능해 보인다. 하지만 유벤투스와 인테르는 여전히 가능성을 남겨두고 있다. ‘Juvefc’는 “만약 토트넘이 올 시즌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한다면 유벤투스가 손흥민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이강인(발렌시아) 거취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영국 언론 스포츠휘트니스는 19일(한국시각) ‘맨시티 타깃인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재계약 의사가 없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은 2022년 6월 발렌시아와 계약이 종료된다. 발렌시아는 이강인과 재계약을 원하고 있다. 하지만 이강인은 ‘뛸 수 있는 팀’으로의 이적을 원한다.

이강인은 발렌시아가 믿고 키운 미래다. 하지만 1군 콜업 뒤 제대로 된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등 모든 대회를 통틀어 24경기 출전(선발 6회)에 그쳤다. 올 시즌 변화가 생기는 듯했지만 여전히 선발과 벤치를 오가는 상황이다.

이 매체는 스페인 언론 라 라손의 보도를 인용해 ‘맨시티는 이강인을 겨울 이적 시장 영입 대상 중 한 명으로 보고 있다. 이강인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2022년 만료되는 계약 연장을 거부하고 있다. 거취에 대한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계약을 연장한 의도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페란 토레스 케이스를 되풀이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발렌시아는 이강인 제안을 기꺼이 들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강인이 팀을 떠나고 싶어한다는 얘기는 몇 차례 흘러나왔다. 이강인 이적설은 다음 달에도 주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Leave a Reply